09. 25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포
    울릉도/독도
    백령도
    흑산도
실시간 이슈
방송인 김종민과 기상캐스터 황미나가 '오늘부터 1일'을 선언한 가운데 두 사람의 방송을 직접 본 누리꾼들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아이디 'mymi****'의 한 누리꾼은 "시청자가 만만하지 않다. 한두 번도 아니고 이제는 대본인 거 알고 그러려니 한다"며 혀끝을 찼다. 또 아이디 'dhkm****'의 다른 누리꾼은 "하나의 방송 프로그램일 뿐. 이걸 아직도 믿는 사람이 있나?"라고 말했다. 이같은 반응은 지난 23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는 루프탑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김종민과 황미나의 모습이 공개된 뒤 이어지고 있다. 방송에서 김종민은 황미나에게 '황미나랑 오늘부터 1일'이라고 적힌 꽃다발을 선물했다. 이후 황미나는 김종민과 함께 찍은 커플 인증샷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하며 다시 한번 이목을 집중시켰다.김종민은 "너만 오케이 해준다면... 해줄 수 있겠니? 오늘부터 1일을"이라며 마음을 전했고 황미나는 "우리 오늘부터 1일이야"라고 답했다. 하지만 그간 다수의 연애 프로그램을 지켜본 대다수의 시청자들은 "딱 봐도 방송용이다" "예능은 예능일 뿐"이라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불편해하는 시청자들의 반응은 다음날 하루종일 계속됐다. "진짜인 척하는 가짜 프로그램, 그만 좀 했으면 좋겠다" "시청자들도 바보가 아니다" "백 프로 비즈니스 관계, 저래놓고 촬영 끝나면 '수고하셨습니다'하겠지?" "진정성이 떨어진다" "방송용인 거 뻔히 알아서 보기 거북하다" 등의 반응이다. 반면 방송을 통해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이 진짜 연인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제기하는 일부 누리꾼들도 존재했다. "좋은 인연 돼서 예쁜 결실 되길 바란다" "제발 비즈니스만이 아닌 진심으로 잘 됐으면 좋겠다" "실제로 잘 될 수도 있지. 너무 부정적으로 보지 말자" 등의 의견을 내비치는 이들도 있었다. 한편 '연애의 맛'은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100일간 연애하며 사랑을 찾아가는 신개념 연애 인문학 예능 프로그램이다. 첫 방송부터 김종민과 황미나가 등장해 이들의 소개팅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뉴욕을 방문중인 김정숙 여사는 24일(현지시간)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린 유니세프 행사장에서 방탄소년단을 만났다. 이날 행사는 10~24세 청소년과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추진하는 새로운 청소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출범 행사였다. 김 여사는 발언자로 초청받은 방탄소년단에게 "자랑스럽습니다. 진심으로 축하합니다"라며 유엔 무대에 서게 된 것에 대한 격려와 축하의 인사말을 건넸다. 또 지난 5월과 9월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기록한 것을 축하하면서, 방탄소년단이 음악을 통해 청소년들이 겪고 있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고민을 대변함으로써 청소년들에게 힘이 되어 주고 있다고 격려했다.김용 세계은행 총재 소개로 연단에 선 방탄소년단 리더 RM(본명 김남준)은 유창한 영어로 "저는 김남준입니다. 단점도 많고 두려움도 많습니다. 여러분들의 이름은 무엇입니까. 무엇이 당신의 심장을 뛰게 합니까. 자신의 목소리를 내주세요. 조금씩 자신을 사랑하는 방법을 배워 나갑시다"라며 자신의 경험을 세계 청년에게 전했다. 그는 "서울 근처의 일산이라는 아름다운 도시에서 태어나 아름다운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자신을 소개한 후 9~10살 무렵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게 됐고, 남들이 만들어놓은 틀에 자신을 집어넣기 시작하면서 나만의 목소리를 잃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별을 보면서 꿈꾸지 말고 실천해보자고 생각했다. 내 몸의 목소리를 들어보자고 생각했다"면서 "저에게는 음악이라는 도피처가 있었다. 그 작은 목소리를 들을 때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RM은 "사람들이 'BTS는 희망이 없다'고 말했고 포기하고 싶은 생각도 들었다"면서 "포기하지 않았다. 멤버들이 있었고 아미(ARMY) 팬들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실수하고 단점이 있지만 제 모습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며 "우리 스스로 어떻게 삶을 바꿀 수 있을까. 우리 스스로 사랑하는 것이다.여러분 목소리를 내달라. 여러분의 스토리를 얘기해달라"고 강조했다. 7분간 이어진 진솔한 연설에 참석자들은 힘찬 박수로 화답했다.뉴욕=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기억이 돌아온 것 같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 5회에서는 원득(도경수)의 충격 발언이 엔딩을 장식했다. 원득은 자신도 모르는 새 홍심(남지현)을 향한 마음이 자라나고 있었다. 질투를 느낄 정도로 원심부부의 사이가 가까워진 가운데, "기억이 돌아온 것 같다"는 원득의 갑작스러운 말에 홍심은 깜짝 놀랐다. 원득은 밥을 제대로 먹지 못하고 기가 약해져 쓰러졌다. 더 이상 빚을 늘릴 수 없었던 홍심은 직접 산에서 약초를 캐고 닭을 잡아 지극정성으로 원득을 돌봤다. 정신이 돌아온 원득은 "말해다오. 내가 어떤 사내였는지"라고 물었지만, 그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는 홍심은 "너는 한마디로 열일 허는 사내였지"라고 둘러대다가 자리를 피했다. 그래도 뺨에 상처까지 나면서 밤새 자신을 간호해준 홍심이 내심 고마웠다. 홍심은 어느 하나 제대로 해내지 못하는 원득의 빚을 탕감받기 위해 마을 사람들 앞에서 그를 바보 팔푼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내가 심신상실 상태의 바보 팔푼이라는 것을 인정할 수 없으니, 그런 터무니없는 이유로 빚을 탕감 받길 원치 않는다"는 원득의 말에 좌절했다. 홍심은 홧김에 "첩실이 되지 그랬느냐"는 원득과 크게 다퉜고, 보름날 윤석하(김재영)를 만나기 위해 한양으로 향했다. 모전교 위에서 정제윤(김선호)을 만났지만, 오라버니와의 약속은 이번에도 지켜지지 못했다. 원득은 육전을 먹기 위해 박영감(안석환) 회갑연에 일하러 갔다. 고급 요리를 쏟은 노비가 멍석말이를 당하게 되자 홍심은 대신 용서를 구했다. 이에 박영감이 술시중을 시키자 원득은 "한발 짝도 움직이지 말거라. 내 허락 없인"이라며 홍심의 손목을 붙잡았고, 순식간에 시를 지어 박영감을 한 방 먹인 후 홍심을 데리고 나왔다. 얼굴에 바른 연지까지 신경 쓰는 원득을 본 홍심은 "언젠 나 보고 첩실 되라더니, 왜? 질투라도 하는 거야?"고 물었다. "이 불편한 기분이 질투라면 질투가 맞을지도"라며 입술을 닦아내는 원득의 의외의 답변은 원심부부 사이에 미묘한 분위기를 감돌게 했다. 원득이 글을 알자 책 필사로 돈을 벌기로 한 홍심은 "누가 너더러 아쓰남이래. 원득이 넌 이제 아멋남이여. 아주 멋진 남정네"라며 신이 났다. 밤새 책을 필사하여 돈을 번 두 사람은 장터에서 마칠(정수교)을 보고 다급하게 몸을 숨겼다. 비좁은 공간에 가까이 맞닿은 홍심의 얼굴을 바라보다가 사뭇 진지해진 원득.은 "몹시 불편해졌다. 기억이 돌아온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김차언(조성하)은 화살이 꽂힌 채로 죽어있는 동주(도지한)의 시신을 발견했다. 분명 세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면서도 "모두 예를 갖추라. 세자저하시다"라고 했다. 궐내로 시신이 옮겨졌고, 세자가 훙서(왕이나 왕족 등의 죽음을 높여 이르는 말) 했다는 소식이 전국 팔도에 퍼지면서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날 방송은 케이블, 위성, IPTV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4.4%, 최고 6.3%로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러블리 호러블리’ 황선희가 매회 섬뜩하면서도 미스터리한 매력으로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극중 8년 전 사망한 필립(박시후)의 연인 ‘김라연’ 역을 맡은 황선희는 지난 주 방송에서 미스테리한 원혼으로 본격 등장해 앞으로의 이야기 전개에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러블리 호러블리’ 25, 26회에서 라연은 이성중(이기광)이 귀신인 자신을 볼 수 있다는 것을 눈치 채고 성중에게 “내가 보이니?” 라고 물었다. 성중이 크게 놀라 멈칫하자 라연은 “보이는구나” 라는 말만 남기고 홀연히 사라졌다. 이어서 라연은 자신의 죽음과 관계된 사람들에게 직접 찾아가며 오싹함을 더했다. 라연은 먼저 자신을 죽음으로 내몰았던 신윤아(함은정)를 찾아가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는 데 이어, 필립의 소속사 대표 앞에도 나타나 아연실색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황선희는 짧은 등장만으로도 강렬한 존재감과 카리스마를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원혼이 되어 돌아온 이후로는 필립의 사랑을 받는 오을순(송지효)을 질투하며 과거의 순수했던 때와는 상반되는 모습으로 그야말로 선과 악을 오가는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한편, 필립도 라연의 영혼이 나타났다는 것을 알게 되고 그녀의 죽음을 둘러싼 실마리가 조금씩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억울하게 죽음을 맞아야 했던 라연이 핏빛 복수의 서막을 열지 귀추가 주목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KBS 2TV ‘러블리 호러블리’ 25, 26회 캡처
1 / 7
어디 가지?
1 / 2
18.05.17(목) ~ 18.10.25(목)
18.09.04(화) ~ 18.10.23(화)
박스오피스
사극, 액션
예매율 : 49.2%
박스오피스
사극
예매율 : 23.0%
박스오피스
범죄
예매율 : 16.4%
박스오피스
공포(호러)
예매율 : 5.9%
박스오피스
드라마
예매율 : 2.7%
박스오피스
애니메이션
예매율 : 0.8%
박스오피스
애니메이션
예매율 : 0.6%
박스오피스
액션, 사극
예매율 : 0.3%
박스오피스
애니메이션
예매율 : 0.3%
박스오피스
애니메이션
예매율 : 0.2%
개봉예정작
12세이상관람가
개봉일 : 09월 26일
개봉예정작
15세이상관람가
개봉일 : 09월 26일
개봉예정작
15세이상관람가
개봉일 : 09월 27일
개봉예정작
개봉일 : 10월 02일
개봉예정작
15세이상관람가
개봉일 : 10월 02일
개봉예정작
15세이상관람가
개봉일 : 10월 03일
개봉예정작
15세이상관람가
개봉일 : 10월 03일
개봉예정작
전체관람가
개봉일 : 10월 03일
개봉예정작
개봉일 : 10월 03일
개봉예정작
전체관람가
개봉일 : 10월 0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