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 20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포
    울릉도/독도
    백령도
    흑산도
실시간 이슈
박근혜(66) 전 대통령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및 공천개입 혐의에 대해 법원이 대부분 유죄로 판단하며 실형을 내렸다.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는 20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뇌물, 국고손실) 혐의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에게 각 징역 6년 및 추징금 33억원과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이에 따라 박 전 대통령 형량은 국정농단 혐의 1심서 받은 징역 24년에 더해 총 32년이 됐다. 법원은 박 전 대통령의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은 약 3년에 걸쳐 30억여원 상당의 특활비를 받았다"며 "일부를 사저 관리비나 의상실 유지비 등 사적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고 손실 범행은 무엇보다 엄정해야 할 국가 예산 집행의 근간을 흔들었다"며 "특활비 전달이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의한 점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궁극적인 국고손실 책임은 박 전 대통령에게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럼에도 박 전 대통령은 범행을 부인하며 오랜 기간 자신을 보좌한 비서관에게 책임을 미루고 있다"며 "수사기관 조사뿐만 아니라 법정 출석까지도 전혀 응하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다만 뇌물 혐의에 대해선 "증거만으로는 특활비가 직무 관련 대가로 지급된 것이라는 점이 충분히 입증됐다고 판단하기 어렵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특활비 상납이 중단된 2016년 9월 2억원이 다시 전달된 점에 대해선 박 전 대통령의 지시가 없었다고 인정해 무죄로 판단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전부 유죄로 판단됐다.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은 국민에 의해 선출된 국가원수 및 행정부 수반으로서 위임받은 권한을 헌법과 법률에 따라 국민 전체를 위해 쓸 책무를 갖고 있었다"며 "특히 선거는 국민주권주의와 대의민주주의를 실현하는 핵심으로 선거에서 공정성은 민주국가에서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전제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은 20대 총선을 앞두고 당시 새누리당 내 견해를 달리한다는 이유로 특정 세력을 배척하고, 자신을 지지하는 인물을 당선시키고자 대통령의 지위를 이용해 개입했다"며 "대의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정당의 자율성을 무력화하는 행위라는 점에서 죄질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판단했다. 다만 "국정운영 혼란을 줄이고 새누리당의 협조를 받아 자신이 추구하는 정책을 추진하려는 측면에서 범행에 이르렀다"며 "유권자 투표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선거운동에까진 나아가지 않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인 2013년 5월부터 2016년 9월까지 남재준(74)·이병기(71)·이병호(78) 전 국정원장에게서 국정원 특활비 총 36억50000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대 총선 전인 2015년 11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실을 통해 소위 '친박리스트' 작성과 함께 불법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친박 인물들이 당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경선에서 유리하게 되도록 공천관리위원장 후보 관련 지시를 하는 등 선거에 개입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지난달 결심 공판에서 "이런 부정행위를 엄중하게 사법적으로 단죄해 유착관계를 끊고, 국가기관 위상과 자유민주 법치의 근간을 굳건히 재정립해야 한다"면서 특활비 혐의에 대해 징역 12년에 벌금 80억원, 추징금 35억원을 구형했다. 공천개입 혐의에 대해서는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사회를 통합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는 민주주의 정신을 스스로 거부한 거나 다름없다"며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구했다.
우리은행은 올해 상반기 1조305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작년보다 18.89% 오른 규모로, 경상이익 기준 사상 최대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조8077억원으로 21.79% 증가했으며, 매출액은 11조4807억원으로 4.22% 감소했다.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0.51%로 전분기 0.79%에서 0.28%포인트 감소했으며, 연체율도 0.33%로 전분기 대비 0.04%포인트 개선됐다. 커버리지 비율은 지난 분기 99.9%에서 122.3%로 증대됐다. 고정이하여신(NPL)비율 및 연체율이 각각 0.51%, 0.33%다. 순영업수익은 3조3460억원으로 작년보다1.19% 늘었다. 아울러 해외, 트레이딩 등 글로벌 부문과 자산관리 부문의 손익은 전체 경상이익 중 43% 수준을 달성했다. 우링자산 위주의 자산 포트폴리오와 국내 예대마진 중심의 영업에서 탈피, 글로벌과 자산관리 부문에 역량을 집중한 결과라는 게 우리은행의 설명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상반기 호(好)실적은 손태승 은행장 취임 후 추진해온 글로벌 부문과 자산관리 중심의 수익구조 개선 및 철저한 리스크 관리 두 가지 목표를 동시에 성공적으로 달성한 결과"라고 자평했다. 이 관계자는 "안정적인 수익 창출 능력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지주사 전환에도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주사 전환 이후에는 수익기반 다변화 등을 통해 성장기반은 더욱 공고해 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은행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계열사를 포함한 신규채용을 1000여명 수준으로 확대했고, 우수 중소기업에 직접 투자하는 제도를 신설하는 등 생산적 금융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면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은행으로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우리은행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삼성전자가 포춘이 선정하는 글로벌 500대 기업 리스트에서 역대 최고 순위인 12위에 랭크됐다. CJ와 SK하이닉스는 처음으로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춘이 매년 매출액을 기준으로 집계하는 글로벌 상위 500대 기업은 세계적 권위의 기업 평가 순위로 인정받고 있다. 19일(현지시간) 공개된 포춘의 '2018 글로벌 500대 기업'에서 삼성전자가 12위에 올랐다. 지난해의 15위에서 세 계단 오른 결과로 지난 1995년 221위로 첫 진입한 이후 최고 성적이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매출액 240조원, 영업이익 54조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포춘의 '2018 글로벌 500대 기업'에서 12위에 올랐다. 사진/포춘 홈페이지 캡처 삼성전자는 한국 기업 중에서는 유일하게 20위권에 들었으며, 비(非) 미국 기업 중에서는 8위에 올랐다. 가장 수익성이 높은 기업 리스트에서는 애플, BAT, 버크셔 헤서웨이, 중국공상은행에 이어 다섯번째로 꼽혔다. 포춘은 "삼성전자가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업체들의 공세로 스마트폰 시장에서 보다 치열한 경쟁에 직면했다"면서도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반도체 사업의 호황이 매출과 수익 향상을 이끌고 있다"고 평가했다. CJ와 SK하이닉스는 500대 기업에 첫 진입하는 쾌거를 누렸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매출액 30조원을 기록하며 442위로 신규 진입했다. 반도체 호황의 수혜를 톡톡히 누렸다. CJ그룹 지난해 26조8986억원의 매출로 493위에 랭크됐다. 지주회사로 전환한 직후인 2008년 매출액 7조9000억원에서 3배 이상 성장한 규모다. 제일제당 설립 이후 초창기 국내 식품 산업을 선도해온 CJ그룹은 창조적 사업 다각화를 통해 ▲식품&식품서비스 ▲생명공학 ▲물류&신유통 ▲엔터테인먼트&미디어 등 4대 사업군을 완성하고 국내를 넘어 글로벌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특히 올해는 국내 최초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인 CJ ENM이 출범하는 등 굵직한 사업 구조 재편을 잇따라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글로벌 기반 및 경쟁력을 확보하고, 실질적인 국내외 시너지 극대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CJ그룹 관계자는 "CJ는 2030년 3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이 되겠다는 ‘월드베스트CJ’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초격차 역량 확보를 통해 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전했다. 이 외에 현대자동차(78위), ㈜SK(84위), LG전자(178위), 포스코(184위), 한국전력(188위), 기아자동차(219위), 한화(244위), 현대모비스(380위), 삼성생명(421위), GS칼텍스(438위), 삼성C&T(458위), KB금융그룹(471위), LG디스플레이(483위) 등 총 16개 국내 기업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전체 1위는 미국의 유통점 월마트가 차지했다. 2014년 이후 5년째 정상을 지켰다. 중국의 전력망 기업 스테이트그리드, 중국석유화학(시노펙), 중국석유공사(CNP), 로열더치셀, 토요타, 폭스바겐 등이 뒤를 이었다. 애플은 지난해보다 두 계단 내린 11위에 머물렀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최초 단독 방한으로 기대를 모았던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한국 방문이 연기된 것과 관련해 호날두가 직접 한국팬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호날두의 방한을 추진한 ㈜코리아테크는 20일 "한국 방문 연기와 관련한 호날두 선수의 공식 입장을 받았다"며 그가 보내온 사과문 전문을 공개했다.호날두는 사과문에서 "한국 팬 여러분, 이번 SIXPAD(식스패드) 프로모션을 위해 한국 방문을 하지 못한 점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며 "저의 상황에 따른 힘든 결정이었지만, 여러분도 알고 계신 것처럼 제 인생에 일어난 큰 변화로 인해, 이번 일정으로는 아무래도 여러분을 만날 시간을 갖기가 어려웠습니다"라고 밝혔다.이어 "저를 맞이하기 위해 멋진 준비를 하고 있다는 소식을 익히 들어왔기에 더더욱 죄송한 마음입니다"라며 "가능한 빨리 여러분을 만나 뵐 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호날두는 오는 24일과 25일 우리나라와 일본에 올 예정이었다.코리아테크는 일본 ㈜MTG사와 함께 호날두의 식스패드 글로벌 이벤트 진행을 위해 일본과 한국 방문을 수개월 전부터 준비해왔다.하지만 호날두의 이적과 더불어 많은 일정 소화에 무리가 있어 일정을 미루기로 했다고 앞선 19일 밝혔다.코리아테크는 유소년 축구 선수와의 만남, 팬들과 직접 대면하는 공개 행사 및 이례적인 국내 예능 프로그램 출연 등으로 호날두의 다양한 면모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했다.Dear fans in South Korea,I’m deeply sorry that I was unable to visit South Korea in this occasion for SIXPAD promotion.It was a very hard decision for me, but as you know, this is a change period of my life and I’m not able to spend time with you right now.I’ve heard that you’ve been preparing wonderful reception for me and this makes me even more regretful.I’m looking forward to seeing you as soon as possible. 한국 팬 여러분,이번 SIXPAD(식스패드) 프로모션을 위해 한국 방문을 하지 못한 점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의 상황에 따른 힘든 결정이었지만, 여러분도 알고 계신 것처럼, 제 인생에 일어난 큰 변화로, 이번 일정으로는 아무래도 여러분을 만날 시간을 갖기가 어려웠습니다. 저를 맞이하기 위해 멋진 준비를 하고 있다는 소식을 익히 들어왔기에 더더욱 죄송한 마음입니다. 가능한 빨리 여러분을 만나 뵐 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이 완벽 슈트핏을 선보였다. 오는 7월 25일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첫 방송된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 성장기. 주인공 윤시윤이 지금까지와는 180도 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해 기대와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앞서 공개된 캐릭터 스틸에서 윤시윤은 전과 5범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파격적인 모습을 선보여 예비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7월 20일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은 앞서 공개된 이미지와 정반대 매력을 발산하는 윤시윤(한강호, 한수호 역)의 모습을 기습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윤시윤은 극중 1등 판사라는 직업에 걸맞게 깔끔한 헤어스타일부터 슈트까지 완벽한 차림이다. 단정한 외모로 차가운 표정을 짓고 있는 윤시윤의 강렬하고 멋진 모습은 예비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했다. 뿐만 아니라 윤시윤이 넥타이를 정돈하는 모습은 성공한 남자 특유의 여유와 섹시한 매력을 내뿜고 있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한 작품 안에서 이렇게까지 완벽하게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나 싶을 정도로 정반대의 이미지로 변신한 윤시윤의 매력이다. 한계를 모르는 카멜레온 같은 매력의 소유자 윤시윤이 극중 캐릭터들을 어떻게 표현할지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이와 관련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 측은 “윤시윤은 작품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친구다. 윤시윤은 그가 맡은 캐릭터에 대해서 밤낮없이 고민하고 연구한다. 그의 열정적인 모습은 볼 때마다 놀랍고 고맙다. 한 작품 안에서 윤시윤이 보여줄 다양한 매력을 기대하며 ‘친애하는 판사님께’를 기다려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드라마 ‘추노’, ‘더 패키지’ 등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와 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 ‘가면’ 등을 연출한 부성철 PD가 손잡은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훈남 정음’ 후속으로 7월 2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강동원과 한효주가 열애설 이후 첫 공식 석상에 나란히 섰지만 ‘민감한 질문’은 사전에 차단해 눈길을 끌었다.강동원과 한효주는 20일 서울 CGV용산아이파트몰에서 진행된 ‘인랑’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김지운 감독. 정우성 김무열 한예리 최민호 등과 함께 참석했다. 그런데 강동원과 한효주는 최근 열애설에 휩싸인 두 주인공이었다.두 사람은 최근 미국 LA에서 함께 목격되면서 열애설이 터졌다. 하지만 두 사람의 소속사 측은 두 배우 모두 현지 스케줄로 미국에 갔다가 식사를 함께 했을 뿐이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열애설의 시작은 사진 한 장에서부터였다. 두 사람이 미국에서 함께 찍힌 모습이 온라인상에 퍼진 것. 사진 속에서 두 사람은 편안한 차림에 모자를 눌러쓰고 있으며, 특히 강동원은 막 마트 쇼핑을 마친 듯 비닐봉지를 손에 쥐고 있었다.하지만 양측 소속사는 이에 대해 즉각 부인했다. 강동원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한효주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강동원은 현재 미국에서 영화 촬영(LA쓰나미)을 준비 중이며, 작품 관계자 미팅 및 휴식차 미국을 방문한 한효주와 일정이 겹쳐 지인들과 동석해 몇 차례 식사를 함께한 것뿐"이라면서 "두 배우는 ‘골든슬럼버’와 ‘인랑’ 등 여러 작품을 통해 호흡을 맞춘 좋은 선후배 사이이며, 평소에도 맛집을 공유하는 친한 동료 사이"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그 후 두 사람이 ‘인랑’ 시사회에 함께 참석한 만큼 취재진들은 두 사람이 열애설에 어떻게 대답을 할 지 관심이 컸다. 그러나 걸국은 열애설에 대한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 사전에 차단됐기 때문이었다.이 영화의 홍보사는 기자간담회에 앞서 "영화에 관련 질문만 부탁드린다"고 요청하면서 질문에 앞서 기자들이 어떤 말을 할 지 정중히 물어본 이후 두 사람의 열애 관련 질문은 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강동원과 한효주는 이날도 나란히 시사회장에 서서 열애설을 의식하지 않는 듯이 다정하게 기자회견에 집중했다.일본의 동명 애니메이션을 리메이크한 ‘인랑’은 2029년을 배경으로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하며 벌어지는 혼돈의 상황을 그린다.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 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이 펼쳐지는 가운데,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모습을 그린다. 이 영화에서 강동원은 늑대로 불린 인간병기 임중경 역을 맡았고, 한효주는 임중경 앞에서 자폭해 죽은 소녀의 언니 역을 맡아 호흡을 맞췄다. 오는 25일 개봉한다. jbae@sportsworldi.com
1 / 9
박스오피스
애니메이션, 액션, 어드벤처, 코미디, 가족
예매율 : 35.8%
박스오피스
액션, 어드벤처, SF
예매율 : 20.8%
박스오피스
미스터리, 액션
예매율 : 14.5%
박스오피스
액션, 스릴러
예매율 : 9.0%
박스오피스
범죄, 액션
예매율 : 3.5%
박스오피스
액션, 범죄
예매율 : 3.3%
박스오피스
드라마
예매율 : 2.3%
박스오피스
애니메이션, 판타지, 드라마
예매율 : 1.7%
박스오피스
멜로/로맨스
예매율 : 1.2%
박스오피스
공포(호러), 미스터리
예매율 : 1.2%
개봉예정작
청소년관람불가
개봉일 : 07월 23일
개봉예정작
15세이상관람가
개봉일 : 07월 25일
개봉예정작
개봉일 : 07월 25일
개봉예정작
전체관람가
개봉일 : 07월 25일
개봉예정작
개봉일 : 07월 26일
개봉예정작
청소년관람불가
개봉일 : 07월 26일
개봉예정작
개봉일 : 07월 27일
개봉예정작
전체관람가
개봉일 : 08월 01일
개봉예정작
12세이상관람가
개봉일 : 08월 01일